경기도지사기 게이트볼대회 안성 최고 입증

도내 31개 시‧군에서 144팀 출전, 안성 남자A팀 3위 입상

 경기도게이트볼협회 주최, 경기도지사기 게이트볼대회가 21일부터 3일간 가평군 설악생활체육공원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20회를 맞는 도지사기 대회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성기 가평군수, 송기욱 가평군의회의장, 도내 각급기관 체육단체장과 도내 31개 시군 게이트볼회장과 선수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정재선 경기도게이트볼협회 회장은 환영사에서 우리 경기도게이트볼협회는 전국게이트볼협회 종합평가에서 최우수 협회로 선발되었고, 경기도 생활체육 종목별 업무지도에서 최우수 단체로 선정되었다협회를 소개하고 동호인들은 게이트볼을 통해 건강하고 명랑한 생활과 동호인간 친목과 게이트볼 발전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격려사를 통해 우리나라에 1980년대 초반 게이트볼이 전파되면서 경기규칙이 쉽고, 육체적으로 무리가 없어 노년층에서 큰 인기를 받고 있다건강 100세 시대를 맞아 노년층에 가장 적합한 스포츠로 더욱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 안성은 윤동섭 회장을 감독으로 남자A, 남자B, 여자A, 여자B팀이 참가해 안성의 명예를 걸고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르 발휘, 선전했다.

 도내 31개 시군에서 144팀이 참가해 열전을 벌인 이번 대회에서 안성팀이 3위를 차지해 안성의 명예와 높은 역량을 보여주었다.

 안성 출전 선수들은 남자A팀 서기성, 소진호, 이규창, 이영, 윤상덕, 박종학, 강사국 남자B팀 윤승용, 오원웅, 김용기, 신종철, 강정환, 황근수, 조기선 여자A팀 박청차, 진옥례, 이점순, 김숙자, 이평자, 김명자, 이영애 여자B팀 문현숙, 이희숙, 김금엽, 한규상, 김인숙, 성백우, 정수환 씨 등으로 안성을 빛낸 출전 선수들에게 시민들은 환영의 박수를 보내주어야 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