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도읍, ‘세대통합 프로젝트’ 업무 협약식

상호존중 통해 지역공동체 기능 강화

 공도읍(읍장 박종도)가 지난 17일 공도읍사무소 3층 회의실에서 공도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허근) 8개 기관 및 단체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대통합 문화정착 프로젝트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 앞서 국공립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 어린이들이 지역의 어르신들을 위해 사랑의 카네이션 꽃 달아드리기와 멋진 공연을 펼쳤다.

 공도읍은 이번 협약을 통해 노인과 아동·청소년이 함께 어우러지는 사회적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세대 간의 격차를 해소하고, 지역사회 복지증진을 위해 자원봉사 및 나눔·문화 확산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치기로 하였다.

 허근 민간위원장은 세대통합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앞으로도 지역의 복지향상을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도 공도읍장은 지역공동체 기능 강화 및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상호존중하며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공도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허근) 한국폴리텍대학 안성캠퍼스(학장 김애령) 경기창조고등학교(교장 임종수) 청소년지원센터(센터장 장은정) 국공립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원장 박지숙) 세움지역아동센터(센터장 황명숙) 구세군서안성노인복지센터(원장 엄용섭) 서부무한돌봄네트워크팀(센터장 송부연) 8개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하였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