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2동 주민자치위

‘전통시장 내 작은음악회’ 개최

 안성2동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이창선)가 지난 25일 중앙시장내 안성농협앞 야외 특설무대에서 약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시장 내 작은음악회를 성황리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안성2동 주민자치위원회 주관, 안성농협, 안성신협, 동아방송예술대, 안성문화원, 안성맞춤시장 상인회, 중앙시장 상인회 등의 적극적인 협조로 이루어졌다.

 1부 행사는 안성연사모의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동아방송예술대 학생들의 모듬북 공연, 트로트 및 퓨전국악 공연, 2부 행사는 안성문화원 예술인들의 민요 열창을 비롯하여 안성2동요가팀(비너스팀), 난타팀(소하랑팀) 공연 및 안성농협 프로그램 수강생들의 하모니카와 밸리댄스 등 알찬 공연이 이어졌다.

 이창선 위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성2동 주민자치위원들과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오늘 행사는 순수하게 전통시장을 사랑하시는 분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재능기부 공연으로 이루어지는 행사로 의미가 더욱 큰 것 같다앞으로도 더욱 우리 전통시장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