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제 안성시장 구명 탄원서 법원에 제출

전국 41개 지자체 참여, 지역 발전에 모범적인 활동전개 명시

 안성을 변화시키기 위해 헌신하고 있는 우석제 안성시장의 열정과 공적이 알려지면서 전국기초단체장을 중심으로 구명에 나섰다.

 지난해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재산누락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법원으로부터 벌금 200만 원을 선고 받고 재판에 계류 중인 우석제 안성시장을 구명하기 위한 탄원서가 재판부에 제출됐다.

 민주당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는 지난 26일부터 이틀 동안 경기도와 전국 시구 지자체 단체장을 대상으로 우 시장 구명에 대한 탄원서 서명을 받았다.

 그 결과, 오산시 등 22개 시군 단체장을 비롯 서울시 송파구, 은평구, 도봉구, 멀리 경상도 울산시 동구, 대전시 서구, 전남 순천시, 충남 서산시 등 모두 41개 자치단체가 참여했다.

 탄원서는 우 시장이 시장직에 취임하기 전에 각종 단체와 지역에서 지역발전을 위해 모범적인 활동을 펼쳐 왔다고 명시했다.

 또 시장 취임 후 즐거운 변화, 행복한 안성을 만들기 위해 변화와 혁신으로 시 행정을 점진적으로 차곡차곡 구현하는 등 시민의 삶과 복리증진을 위해 헌신 노력하고 있음도 중요하게 제시했다.

 이날 탄원서가 고등법원 재판부에 제출됨에 따라 내달 21일 선고공판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장)우 시장의 채무는 본인의 채무가 아닌 비동거인인 부친의 채무로 이는 고지 거부가 가능했지만, 재산을 신고해 발생한 일이며 지금까지 오랫동안 보수에서 집권해오다 20년 만에 진보로 바뀐 안성시민의 변화에 대한 갈망을 쉽게 저버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