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우석제 시장 재판

2심, 6월 21일 선고 예정

 우석제 안성시장의 선거법관련 선고 공판이 오는 621일 오후 2시께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다.

 23번째 재판이 지난달 24일 오후 3시께 서울고등법원 형사7(재판장 이균용 부장판사)에서 변호인 측이 신청한 증인심문으로 속행됐다.

 이날 재판은 변호인 측이 우석제 시장이 지난해 선거 치러진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과정에 선거관리위원회에 재산 신고 시 누락한 채무 약 40억원 가운데 29억여원을 실직적으로 우 시장 선친명의 채무라고 주장한 증인 우 씨(우석제 시장의 동생) 심문을 중심으로 50여분간 진행됐다.

 증인으로 출석한 우 씨는 변호인과 검찰, 판사의 질문에 안성축협의 대출금 29억의 명의는 선친으로 되어 있지만 담보가 본인의 것이며, 원금과 이자도 본인이 부담했다면서 변호인을 통해 대출상환 관련 자료로 금전출납부를 증거물로 판사에게 제출했다.

 변호인 측은 지난 공직선거 당시 우석제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2위 상대방 후보보다 2배 이상 앞섰으며, 실제로 52%를 득표해 1위와 2위 사이는 14천여표 차이르 보이며 압도적 승리를 했는데 채무 누락을 할 필요가 없었고, 또한 채무 누락이 선거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 의문이다강조하고 재판부에 시장직 유지를 위해 100만원 미만 형량을 요구했다.

 한편 우석제 시장은 지나 6.13지방선거 후보자로 등록하면서 선거관리위원회에 부모 부채를 포함해 40여억원의 채무를 누락(허위 사실공표) 한 채 재산신고를 한 혐의로 검사는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고, 1심 재판부는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바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