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시설관리공단, 2년 연속 ‘고객만족도 고득점 상위기관’ 선정

전국 지방공기업 368개 기관 중13위, 도 내 2위 달성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이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19년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90.35점을 받아 2년 연속 90점 이상 고득점 상위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국의 지방공기업 368개 기관 대상으로 이용고객에게 전화와 면접조사를 통해 이루어진 것으로 전국368개 평가대상기관에서 종합13, 경기도 내 시설관리공단 중 2위를 차지하는 결과를 얻었다.

 분야별 점수로는 서비스 환경 90.05, 서비스과정90.21, 서비스결과90.38, 사회적 만족90.30, 전반적 만족도90.55점으로 전 분야에서 고른 점수를 받았다.

 그간 공단은 이용고객 자체만족도 조사 실시, 고객모니터운영, 시민운영위원회 운영, 부서별 친절교육 실시 등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친절결의대회, 업무유형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친절교육 실시 등 친절행정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이번 결과는 고객과 소통하고 고객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준 직원들의 적극적인 서비스가 잘 반영된 것 같다앞으로도 고객만족 경영을 위해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최상의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