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경기도 생산 양파 판촉 행사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과다 풍작으로 가격이 폭락해 시름에 빠진 양파 농가를 위해 711~3120일간 경기도 양파농가 돕기 판촉행사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판매처는 오프라인은 킴스클럽 전국 37개 전 지점과 이마트 서수원점 안테나숍, 직거래장터 등이며, 온라인에서는 경기사이버장터, 티몬 등이다.

 특히 소비자의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온라인 구매 시 5kg(4,500)을 무료 배송하고, 오프라인에서는 양파 판매 및 양파즙 구매 시 1+1 행사도 병행한다. 유통진흥원은 특판전 기간 동안 판매목표를 100t으로 정했다.

 유통진흥원 윤인필 마케팅부장은 양파 재배농가를 돕기 위한 판촉 활동이 농가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면 좋겠다행사 이후로도 경기도 농산물 유통에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적극적으로 나서서 농가에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일 기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조사에 따르면 양파 상()20kg의 도매가격은 8,400원으로 평년(16,260) 대비 48.4% 폭락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