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미분양 주택 1천 186가구

경기도내 1위 평택은 1천 872가구

 경기도내 5월말 기준 미분양 주택 수는 6562가구로 이중 안성시의 경우 1186가구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도내 미분양 주택은 올 들어 37305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4748가구로 줄어들었고, 5월에도 6.9%감소, 2개월 연속 감소했다.

 도내 지역별 미분양 현황은 평택시 1872가구 안성시 1186가구 화성시 600가구 남양주시 475가구 고양시 416가구 이천시 365가구 용인시 260가구 순이다.

 규모별·시도별 미분양 현황을 보면 경기도 6562가구를 위시해 서울·인천 등 수도권은 1218가구인 반면 지방은 경남 13800가구 경북 7866가구 강원 7776가구 부산 5220가구 등 지방은 52523가구로 집계됐다.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도내 준공 후 미분양 역시 5월말 2364가구로 4(2613가구)과 비교해 9.5%(249가구) 감소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