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명이라도 더 살리려고 희생정신 발휘한 모범 소방관

故 석원호 소방위 영결식 눈물 속 엄수

 양성면 화재 진압 과정에서 숨진 석원호 소방위에 대한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실내체육관에서 엄수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장의위원장으로 송한준 경기도의회의장, 박근철 도의회 안전행정위원장, 우석제 안성시장 등 관내 기관단체장과 소방공무원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청장으로 진행됐다.

 이재명 지나는 영결사에서 공직에 몸담으며 봉사하는 삶을 살아온 부친을 본받아 소방관이 되었다고 들었다. 그래서인지 고인은 매사에 솔선수범 했고, 현장에서도 밖에서도 그의 품성은 빛났다면서 고인에게서 투철한 직업의식과 고결한 희생정신을 보았으며, 마지막 순간까지 그는 참된 소방관이었고, 그래서 더 많이 아프고 안타깝다고 추모했다.

 동료 대표로 나선 송종호 소방장은 조시를 통해 그 무시무시한 화마 속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내가, 우리가 너무나도 원망스럽다라면서 앞으로 함께 해야 할 날이 많이 남았는데 이젠 볼 수 없고 그저 기억에서만 만날 수 있다는게 너무 가슴아프다며 안타까운 눈물을 흘렸다.

 이날 영결식이 진행되는 동안 유족들과 동료 소방관들은 참아온 눈물을 터뜨렸다. 영결식은 고인의 양력보고, 1계급 특진추서, 옥조근정훈장 추서, 그리고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고 동료 소방관들은 거수경례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 받으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석 소방위는 200432일 송탄119안전센터에 임용된 뒤 2008년 지방소방교로 승진, 2013년 지방소방장으로 승진 화성 남양, 화성 정남 안전센터에서 20171117일 안성소방서 공도119안전센터로 발령받았으며, 지난해 1130일 원곡119안전센터 소속으로 화재 발생 시 한명이라도 더 구하려고 지하층으로 진입했다가 순직 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게 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양승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재심위원회 결정 승복’
양승환 예비후보는 26일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의 재심 기각 결정에 절대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양승환 예비후보는 보도 자료에서 “어젯밤 저는 중앙당 재심위원회로부터 선택을 받지 못했습니다. 보내주신 응원, 승리로 보답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되었습니다.”며 자신을 지지해준 지지자들과 당원들에게 사과와 고마움의 말을 전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의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할 것이며, 당의 결정에 절대 승복하고 민주당과 고향 안성의 승리를 위해 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선 후보로 확정된 이규민 후보님, 임원빈 후보님께 축하의 인사와 응원의 인사를 드립니다.”며 민주당 국회의원 두 후보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넸으며, “시장 후보로 출마한 김보라 후보님, 윤종군 후보님의 승리를 진심으로 기원하겠습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당의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승환 예비후보는 안성시 고삼면 출생으로 유은혜 국회의원의 사무국장과 정재호 국회의원의 보좌관, 우석제 안성시장 후보의 총괄선대본부장, 민선 7기 안성시장직 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으며, 안성시체육회 수석부회장,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