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署, 시민과 함께 하는 반부패 대토론회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용, 국민 신뢰 회복 앞장

 안성경찰서(총경 김동락)가 청렴도 향상과 대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지난 2일 오후 3시부터 경찰서 4층 강당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100100반부패 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동락 서장을 비롯해 황진택 시의원, 강길복 변호사, 이원희 한경대학교 교수, 자영업, 주부 등 지역주민 40명이 참석했다.

 토론회에서 최근 강남 버닝썬 사건을 계기로 불거진 경찰 유착 비리를 차단하고, 경찰 청렴도를 높여 대국민 신뢰 회복 의지가 강조됐다.

 특히 경찰부패의 원인은 개인적 문제 보다 구조적 문제이므로 유착비리는 내부 고발자를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인 뒷받침 되는 등 구조적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김동락 안성경찰서장은 시민이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용해서 유착비리를 근절, 청렴한 경찰상 정립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