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용 소방시설 설치향상 도모

안성소방서, 설명회

 안성소방서(서장 정귀용)가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관내 대학가 주변 밀집지역 원룸 등 다가구 주택 건물 관계인 247명을 대상으로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관련 홍보와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주택화재 인명피해 저감을 위한 소방시설로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8에 의거 단독주택, 다세대주택, 연립주택 등(아파트, 기숙사 제외)에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소화기는 세대별, 단독경보형감지기는 구획된 방, 거실마다 1개 이상 비치해야 한다.

 이에 안성소방서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 제고를 위해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촉진 유관기관 협의회 구축 취약계층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보급 추진 유관기관 협업 BIS(버스정보시스템) 및 전광판 등 전방위 홍보 지역 농축협과 연계 각 마을별 소화기 감지기 공동구매 유도 등이다.

 정귀용 서장은 우리 가족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우리 집 화재안전점검을 살펴보고 주택용 소방시설을 꼭 설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