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홈으로  로그인로그인  회원가입회원가입  기사제보기사제보  기사문의기사문의 
 
배너
민안신문
 
전체기사 구분선 지역 구분선 정치 구분선 시정뉴스 구분선 문화/생활 구분선 교육/복지 구분선 안성모범 지도자 구분선 포토뉴스&카툰 구분선 사설/ 칼럼 구분선 경기도 소식 구분선 경기도의회 소식
Home > 기사내용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성시 보이콧 재팬, 100년 전 저력 모은다!

가능한 모든 조치 강행, 관급 발주 일제 퇴출

관리자기자2019.08.20 14:36:57

 안성시가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한국 배제와 관련해 지자체로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는 한편, 역사를 왜곡하는 아베의 삐뚤어진 경제 보복에 대해 100년 전 3.1운동 당시 ‘2일간의 온전한 해방을 이뤄낸 안성인의 자존심을 걸고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86일 오전 8, 안성시청에서 안성시 보이콧 일본과 관련한 간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에서 안성시는 장기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신제품 개발 등 신규 사업 개발비 지원 반도체 관련 제조업체를 위한 중소기업 운전 자금 지원 관급 발주 관련 일본산 제품을 구매 제한, 행정용품 일본산 퇴출 공무원 연수 및 교육 등 연수지에서 일본 제외 등을 우선 실행하기로 했다.

 안성시 창조경제과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를 전 부서와 공유하고 대체가능한 제품을 소개하고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등, 공무원들 스스로도 자발적인 보이콧 일본을 실천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안성은 100년전 3.1운동 당시 실력 항쟁지로 2일간의 온전한 해방을 이루어 낸 곳으로, 위대한 독립정신을 오늘에 살려, 일본과의 경제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선봉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시장은 또 지금은 대통령도 국민도 모두 하나이며, 우리가 하나 되는 것만이 일본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안성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맨 위로



 
 
신문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방침 (책임자:장은정) | 기사제보 | 문의하기
로고 인터넷신문사업자번호:경기도 다00040 /경기도 안성시 장기로 82(창전동 123-1)/ Tel:031-674-7712, Fax:031-674-7713 / 대표자 정수인

UPDATE : 2019년 09월 11일 14시 56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