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한화그룹, 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단 추진 본격화

안성최초 민·관 공동사업 85만㎡ 규모 단지 조성

총사업비 2200억 투입, 지역경제 활성화·4300여명 고용효과 기대 

 안성시와 한화그룹이 안성시 양성면 일원에 추진 중인 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추진이 본격화 되고 있다.

 시가 20% 출자해 설립한 주식회사 안성테크노밸리는 이달 초 지정권자인 경기도에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지난 715일 양성면 사무소에서 열린 주민 합동설명회에 많은 주민들이 참석해 지역 내 높은 관심을 보여줬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시와 한화 간 투자양해각서 체결하고 올해 6월 경기도로부터 지정계획 고시를 받아 시 최대 규모의 산업단지 물량을 최종 확보했다. 시는 원할한 사업추진을 위해 시의회 출자동의 및 안성테크노밸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 완료해 사업추진의 동력을 확보했다.

 시 관계자는 안성시 최초의 민·관공동사업인 만큼, 사업의 공공성을 확보하고 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약 85(26만평)로 조성되는 안성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약 2200억 원 규모이며, 100여 개 기업 입주 및 약 4300명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산업단지에는 축구장 등의 시설을 갖춘 체육공원과 근린공원 및 문화 활동을 지원하는 복지시설용지를 계획하고 있어, 양성지역의 부족한 체육문화시설도 확충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뛰어난 교통망과 저렴한 분양가 등 최적의 기업여건을 갖춘 안성테크노밸리는 첨단산업 및 지식산업 기반 기업을 우선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이 산업단지는 다수의 우량기업 입주를 통해 용인과 평택를 연결하는 경기남부지역 산업클러스터의 중심지역으로 성장이 기대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