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붉은 수돗물 예방한다

50억 투입, 노후 상수관로 개량 추진

20년 이상 노후 주택 상수도관 교체비도 지원

 안성시가 최근 불거진 인천시와 서울시의 붉은 수돗물 사태로 수돗물에 대한 주민 불신이 높아짐에 따라, 사업비 50억원을 투입하여 공도읍과 대덕면 일대의 국도38호선에 매설된 주관로의 노후관 개량을 추진한다.

 사업구간은 공도읍 구시가지 일원과 대덕면 내리, 신령리, 소내리, 무능리 일원에 공급하는 주관로는 관경 450mm 강관으로 1994년 매설되어 적수 발생이 매우 우려되는 상수관로이다.

 사업구간은 공도가압장에서 대덕배수지까지 전제 7.76km중 교체나 이설 등으로 일부 개량된 구간을 제외한 5.72km이다.

 사업은 오는 10월부터 시행 예정이며,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서 시행중인 도로확포장공사로 인해 시행청인 서울청과 협의를 통한 과정이 필요한 구간(공도 퍼시스~대덕 내리사거리)이 포함되어있어 2023년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타 지자체와 마찬가지로 우리시 상수관로 또한 붉은 수돗물에 안심할 수 없는 실정으로, 급수구역에 따른 이용율과 시급성을 고려하여 사업구간을 선정했다.”노후관 개량과 함께, 노후관 교체에 대해서도 투입 비용을 높여, 유수율 제고와 관로 사고 예방을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마실 수 있는 맑은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안성시는 20년 이상 된 노후 주택 중 면적이 130이하인 세대에 대하여 녹물이 나오는 옥내의 부식된 상수도관 교체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원 기준은 상수사업소 상수시설팀(678-3153)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