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홈으로  로그인로그인  회원가입회원가입  기사제보기사제보  기사문의기사문의 
 
배너
민안신문
 
전체기사 구분선 지역 구분선 정치 구분선 시정뉴스 구분선 문화/생활 구분선 교육/복지 구분선 안성모범 지도자 구분선 포토뉴스&카툰 구분선 사설/ 칼럼 구분선 경기도 소식 구분선 경기도의회 소식
Home > 기사내용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광면 금광리 고압송전탑 이설 위에 온 힘 쓴다

안성시, 주민들 편안한 생활 거주권 확보 최선

관리자기자2019.09.10 10:26:32

 안성시가 금광면 금광리 일원에 공사 중인 세종~포천 간(안성-용인간)고속도로 1공구 건설에서 야기되는 소음, 비산 먼지와 함께 고압 송전선로의 전자파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공사 인근 금광리 주민들은 고속도로 터널 구간이 마을에 인접하여 통과하는 데다 기존 145KV, 345KV 등 두 개의 고압 송전선로의 전자파로 인해, 기본적인 거주권에 큰 위협을 느껴 이주 대책을 강력히 요구해 왔다.

 이에 따라 시는 그동안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영향평가 및 주민 설명회를 통해 해결점을 찾아왔지만, 고압 송전선로는 40년 전에 설치되어 ·변전설비 주변지역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시행 이전 시설로 이주 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시는 주민들의 생활 불편을 덜고 조속한 대책 마련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마을주민,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공사 등에 긴밀한 협조를 요청하였으며, 관계기관간 이견사항에 대한 해결점을 찾기 위하여 국무조정실에 조정을 신청 준비 중에 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시민이 어디에 머무르든 나의 거주지에서 누구나 편안하게 일상을 영위할 수 있어야 한다.”금광리 주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맨 위로



 
 
신문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방침 (책임자:장은정) | 기사제보 | 문의하기
로고 인터넷신문사업자번호:경기도 다00040 /경기도 안성시 장기로 82(창전동 123-1)/ Tel:031-674-7712, Fax:031-674-7713 / 대표자 정수인

UPDATE : 2019년 09월 11일 14시 56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