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지역 현안 해결위한 국도비 125억원 추가 확보 성공

환경보호, 농‧축산업 육성, 노인사회 활동, 어린이집 운영 지원 포함

 안성시가 2019년도 제2회 추경정부예산 편성에서 국도비 12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제1회 추경예산 편성액 2,519억원 대비 약 5%가 증가한 2644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국비 72억원, 도비 21억원,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32억원 등이 증가했다.

 시는 이번에 확보한 국도비에 시비 100억원을 추가로 편성하여 지역 현안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특히, 지난 봄 안성시에 미세먼지 최악의 오명을 씌운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운행차 저공해화 사업에 556천만원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 사업에 375천만원 소규모 영세사업장 미세먼지 방지시설 지원 사업에 198천만원 등 총 11개 사업에 1216천만원을 편성하여 환경 보호 부문 대기 분야에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농산물가격 폭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축산업과 농림해양수산 부문의 32개 사업도 신규 또는 증액 추진된다. 관련 예산은 시비를 포함해 416천만원으로, 이 가운데 국도비는 절반이 넘는 274천만원을 차지한다.

 주요 지원 분야는 농기계임대사업소 신축사업에 국도비 78천만원 등 276천만원이 투입되며,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지원사업에 도비 9천만원 등 모두 23천만원이 증액된다.

 사회복지 분야에도 추가 예산이 편성된다. 노인사회활동지원에 45천만원 어린이집 운영지원에 37천만원 긴급복지지원에 11천만원 등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기반 구축이 강화되고 지역화폐 발행 및 운영지원에 32천만 원이 추가 편성되어 올해 처음 시작된 안성시의 지역 화폐 운영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지금까지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경기도 및 중앙부처를 방문, 현안사업에 대한 시급성을 강력히 피력해 필요한 국도비 예산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