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향의 고장 안성을 빛내는 전국안성가요제

열정의 무대 ‘신인가수 5명 선발, 가수증서‧상금 받아’

 우수 신인가수 선발을 위한 전국안성가요제가 한국가요작가협회안성시지부 주최, 안성시, 안성문화원 후원으로 20일 저녁 7시부터 안성 내혜홀광장에서 화려하면서도 웅장하게 열렸다.

 올해로 13회를 맞은 이번 가요제에는 전국에서 78명이 등록, 예심을 거쳐 본선에 12명이 선발되어 열띤 경연을 벌였다.

 경연에 앞선 기념식에서 이종국 안성가요작가협회지부장은 대회사를 통해 오늘은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예선을 통과한 12명의 예비가수들이 기량을 충분히 인정받아 좋은 결과를 만들 것을 주문했다.

 이어 앞으로 안성가요작가협회는 계속적인 신인가수 선발은 물론 대한민국 가요사에 남을 대형 가수를 안성에서 탄생시키는 산파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다고 밝혀 열렬한 환영의 박수를 받았다.

 가수 전민하와 이은지 사회로 진행된 가요제는 김국환, 남상규, 최시라, 안성아와 안성출신 강진주, 오향숙, 정은택, 이하나 등 많은 인기 가수들의 출연으로 분위기를 한껏 드높이는 가운데 선발대회가 계속됐다.

 이동훈 중앙회장과 오영록, 황선우, 박현주 등 9명의 유명 작곡작사가의 엄정한 심사 끝에 입상자를 선정했다.

 입상자에게는 한국연예인협회 가수인증서와 상금을 부상으로 받았는데 입상자는 대상 주재심(겨울장미) 금상 이복수(터미널) 은상 김상희(거짓말) 동상 조춘자(처녀농군) 장려상 조효정(단장의 미아리 고개)씨 등이 영예의 가수 인증서와 상금을 받았다.

 한편 이동훈 중앙회장의 심사평에서 모든 참가자들의 노래 실력이 높아 심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할 정도로 어느 때보다 수준 높은 가수들이 탄생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