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휴게소 서울방향 현대식으로 리뉴얼 완료!

안성 남사당 이미지 접목, 색다른 건물 선보여 찬사

 한국도로공사 수도권본사 수원지사 안성(서울방향)휴게소는 약 10여억원의 공사비를 들여 안성 남사당을 접목한 현대식 건물로 탈바꿈 했다.

 이번 공사는 올해 초 내부 리뉴얼을 완료하고 한국도로공사 수도권본부의 지원과 휴게소의 투자로 지난 4월 중순부터 시작, 3개월여 만에 멋진 건물을 완성한 것이다.

 고객의 편의에 맞춰 지붕개량, 캐노피증축, 화장실 시인성 개선 간판을 설치하였고, 외부 파샤드를 안성의 남사당 이미지를 접목, 현대식으로 웅장하게 꾸며 고객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박우필 소장은 공사 때문에 중단되었던 안데스 음악공연이 재개되었고 지난주부터 추가공사로 화물차 기사를 휴식을 위한 화물차라운지신축과 오수정화조증축도 시작, 앞으로도 고객의 편의와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