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똑 F4’ 아이디어 발표 대회

참신한 아이디어 시정 반영

 안성시가 똑똑똑(talk,talk,talk) F4(Friday 4pm) 아이디어발표대회를 격월로 개최하고 있다.

 시는 아이디어 발표대회를 통해 공직자의 시정참여 의식을 고취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시정에 반영하여 적극행정을 구현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아이디어 제안제출 51건 중 1차 사전 심사를 거쳐 10건을 채택하고 지난 8302층 상황실에서 발표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는 안성시 중장기 발전계획에 포함되어야 할 사업 물 절약을 위한 우리시 대처 방안 생활 쓰레기 줄이기 효율성 방안 기후변화에 따른 우리시 대처 방안 등 4개 지정주제와 자유주제로 진행됐다.

 이번에 대상은 도시개발과 황창욱 주무관이 발표한 사용자 경험 디자인을 이용한 민원 행정 서비스 개선제안이 차지했다.

 2등은 보행자 교통 안전을 위한 바닥형 보행 신호등 설치’ (교통정책과 민규홍 주무관), 3등은 현황 도로 소로 3류 지정(개설)’ (건축과 정연호 팀장)이 선정됐다.

 시 관계자는 공직자의 작은 아이디어 하나가 시정에 접목되어 시민에게 편안함과 혜택을 줄 수 있는 정책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