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의회, ‘안성시 행정공백 최소화’ 논의

적극적 행정 통해 안정 속 변화 도모 기대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은 11일 오후 2시 안성시의회 신원주 의장을 방문해 상호 시정현안 논의했다.

 우석제 전 안성시장이 지난 10일 대법원 판결로 시장직을 상실함에 따라, 안성시는 내년 4월에 치러질 재선거 기간까지 약 7개월 동안 최문환 부시장의 권한대행체제로 시정을 운영하게 된다.

 안성시의회 신원주 의장은 예견하지 못한 상황에 많이 힘드시겠지만, 풍부한 행정경험을 바탕으로 시정운영에 최선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하면서, 안성시의회도 적극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에 최문환 부시장은 막중한 책임감에 마음이 무거웠지만 오늘 의장님을 만나 다소 가벼워졌다면서 앞으로 의장님을 비롯하여 여러 의원님들과 적극적인 소통과 협치로 시정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성시의회의 지원과 협조를 구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