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주 경기남부청장, 안성서 치안현장 방문

성매매알선업주 검거 경찰관, 유공 민간인 표창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은 지난 4일 편안하고 행복하며 신바람나는 직장, 안성경찰서 치안현장을 방문했다.

 소탈하면서 격이 없는 미소 가득한 웃음에 직원들은 바로 긴장감을 풀고 환하게 배 청장을 맞이했다.

 이날 행사는 먼저, 8월 31일 오후 4시 10분경 안성시 서인동 소재 광신로터리에서 휠체어 타고 약 5시간 가량 길을 헤매는 지체장애인을 발견하고 부모님 생각에 안전하게 귀가케 한, 살신성신의 윤 모 씨를 경기 남부청 시민경찰로 선정하고 감사장과 미니흉장을 수여하면서 협업치안의 중요성과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서 성매매알선업주 등 검거 유공으로 생활질서계 허남주 경위 등 5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면서 노고를 치하했다. 바로 이어진 직원과의 간담회에서는 4월 18일자 분과된 형사과 환경개선, 생활질서계 단속 후 처리에 대한 어려움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주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경찰의 본분이며, 경찰이 조금 더 고생하면 주민이 더 안전하고, 대한민국의 법질서를 바로세우는 수사구조 개혁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 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