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공단의 ‘본인부담상한제’를 아시나요?

지난 한 해 130만 명에 1조8천억 초과금 일괄 환급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가입자가 본인부담상액을 결정 한 후 전년도 기준 연간 건강보험 본인부담금(비급여 제외)이 개인별 상한액을 초과하면 초과금액을 환급해 주는 ‘본인부담상한액 초과금 일괄 환급제도’를 시행,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의료비 부담완화를 위한 본인부담상한액 초과금 환급 현황을 보면 2018년도 의료비에 대해 본인부담상한제를 적용한 결과 총 126만6천명이 1조7천999억원의 혜택을 받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보장성강화 정책에 따라 2018년부터 저소득층의 본인부담상한액을 42~55만원 인하하고, 건강보험 급여항목을 지속적으로 확대함으로써 적용 대상자와 지급액은 2017년 대비 각각 57만명(82.1%)에 4천566억원(34.0%)이 증가했으며, 본인부담금의 최고 상한액인 523만원(2018년 기준)을 넘는 20만7천명에 대해서는 이미 5천832억원을 지급했다는 것이다.

 특히 금년 8월에 가입자가 부담한 전년도 보험료를 기준으로 개인별 상한액이 결정됨에 따라 125만3천명에 대해서는 8월 23일부터 총 1조2천167억원이 일괄 환급됐다.

본인부담상한액 초과금 환급을 분석해 보면 2018년도 본인부담상한제 적용 결과 소득이 낮을수록, 연령이 높을수록 많은 혜택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상‧하분위에 대해 적용대상자와 지급액을 보면 소득하위 50%는 54만7천200명(121%↑)에 3천899억원(53.6%↑)으로 대폭 증가했으나 소득상위 50%의 경우 2만3천529명(9.9%↑)에 667억원(10.8%↑)으로 소폭증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전제 대상자의 54.6%, 지급액의 66.9%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본인부담상한제에 가입을 희망하는 자는 고객센터(1577-1000)또는 안성지사에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서별 제안경진대회 실시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가 지난 4일 국제정구장 3층 회의실에서 공단 내 부서를 대상으로 ‘2019년 부서별 제안경진대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업무능률 및 시민편익 향상을 위해 실시한 이번 제안경진대회는 총 6건의 제출된 제안 중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였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심사위원 2명을 초청, 총 4명(내부직원 2명 포함)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제안으로는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 ‘특명!, 점심 황금 시간을 공략하라!’,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르신 체력증진 프로젝트 상시운영’,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공감식탁’,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접수됐다. 이 중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최우수 제안, ‘유소년 체험프로그램’이 우수제안,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가 장려제안으로 선정됐다.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3개 부서에는 오는 27일에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제안에 대해서는 해당사업 부서별 검토 후 실시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