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연화마을 봉사단’

노인들 대상 지극한 효심발휘, 함께하는 봉사실천

 고령으로 힘들게 사는 노인들을 위해 경로큰잔치를 열어 노인들을 즐겁게 해 준 한 단체가 있어 미담이 되고 있다.

 연화마을 봉사단(회장 이재용)이 지난 30일 일죽면 주천마을 노인정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점심봉사 활동을 전개했다.

 이날 이재용 회장과 고문인 양승환 대통령직속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문위원 등 회원들이 참여해 친손주같이 정성을 다해 음식을 대접했다.

 또 죽산면 소재 파라밀 요양병원에 건강검진 도우미로 10여명의 회원들이 먼저 지저분하게 방치된 쓰레기를 말끔히 주워 마을을 깨끗하게 청소한 뒤 100여명의 어르신들에게 떡만두국과 음료수, 떡 등을 대접하며 일일이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건강을 축원하는 등 이야기꽃을 피우며 소중한 시간들을 보냈다.

 봉사에 앞장서고 있는 연화마을 봉사단은 2010년 설립된 순수봉사단체로100여명의 회원들이 매월 안성 관내 마을 노인정을 방문해 어르신들 에게 점심봉사를 하고, 매년 5월 가정의 달에는 노인들에게 꽃 달아드 주기, 동절기에는 따뜻한 겨울나기, 매년 1월 1일 칠장산 해맞이 행사와 참여자에게 건강과 행운을 주는 떡국 제공과 동지팥죽 나누기 행사 등을 꾸준히 해오면서 주민들이 봉사최고 단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연화마을 봉사단은 2019년 5월 안성시로부터 푸드뱅크 사업을 인가받아 30여명의 나눔 봉사자들이 450여명의 대상자들에게 기부자로부터 제공받은 생활용품과 급식재료들을 나누어 주고 있는 단체이다.

 양승환 고문을 비롯한 회원들은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서 부족한 힘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서별 제안경진대회 실시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가 지난 4일 국제정구장 3층 회의실에서 공단 내 부서를 대상으로 ‘2019년 부서별 제안경진대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업무능률 및 시민편익 향상을 위해 실시한 이번 제안경진대회는 총 6건의 제출된 제안 중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였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심사위원 2명을 초청, 총 4명(내부직원 2명 포함)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제안으로는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 ‘특명!, 점심 황금 시간을 공략하라!’,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르신 체력증진 프로젝트 상시운영’,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공감식탁’,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접수됐다. 이 중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최우수 제안, ‘유소년 체험프로그램’이 우수제안,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가 장려제안으로 선정됐다.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3개 부서에는 오는 27일에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제안에 대해서는 해당사업 부서별 검토 후 실시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