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과수농협 ‘안성원예농협’으로 명칭 변경

모든 임직원들 신뢰받는 자랑스런 농협 만들기 위해 최선

 안성과수농협 등이 지난 10월 11일자로 원예농협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지난 1957년 원예농협으로 창립된 지 62년의 역사 중 1995년 과수농협으로 명칭이 변경됐고, 29년 만에 원래 명칭을 찾은 것이다.

 명칭 변경 후 원예를 주 작목으로 하는 농업인들이 꾸준히 복원을 요구해왔고, 이번에 농림축산식품부의 승인으로 성사되어 품목과 업무영역이 크게 늘어나게 됐다.

 안성원예농협 홍상의 조합장은 “우리 조합이 재배 기술 혁신과 체계적인 판매망 구축으로 농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전재하고 “그동안 축적된 역량과 든든한 농협상 구현으로 조합원들의 자긍심과 실익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예 농가들로부터 가입의 길을 열어 줄 것을 꾸준히 요구해 왔었는데 이번에 오랜 숙원을 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관개정으로 원예업을 경영하는 농업인 중 시설채소 2천제곱미터 이상 또는 5천제곱미터 이상, 시설과수 2천제곱미터 이상, 과수 또는 유실수(임산물로 분류되는 유실수 제외) 5천제곱미터 이상, 시설화훼 1천제곱미터 이상 또는 화훼 3천 제곱미터 이상 경작자는 조합원이 될 수 있게 했다.

 홍상의 조합장은 “앞으로 더욱 농촌과 농업인의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농업인과 소비자가 동반 성장 할 수 있도록 임직원들의 마음을 모아 매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과수농업인과 소비자들은 “안성원예농협이 친절과 최고의 업무능력 향상으로 감동을 주고 있다”면서 이구동성으로 극찬 및 환영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