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에 없어서는 안 될 자랑스러운 정론지

천동현 안성시재향군인회 회장

지역에 없어서는 안 될 자랑스러운 정론지

 

천동현 안성시재향군인회 회장

 

 안녕하십니까? 안성시재향군인회 회장 천동현입니다.

오랜 기간 동안 안성의 시민의 대변자로서 정다운 고향 소식을 전하고, 건강한 지역 시민사회의 유지·발전을 위해 애써 온 민안신문의 창간 29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민안신문은 각종 미디어가 범람하는 오늘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29년 동안 지역민의 눈과 귀가 되는 지역대표 언론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 소식을 통해 출향민들에게는 고향에 대한 자긍심과 애향심을 고취시켜 주고 있고, 지역 주민에게는 우리들만의 소식을 전해주고 있는, 지역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자랑스러운 정론지입니다.

 이처럼 지역 언론으로서의 초심과 열정을 잃지 않고 묵묵히 소임을 다해주시는 임원을 비롯한 기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합니다. 신문은 시대를 담는 거울입니다.

 민안신문은 있는 그대로를 투영하는 정직한 거울이돼 안성의 역사를 성실히 기록하는 산 증인으로서 시민과 함께 해 주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앞으로도 고향의 어둡고 소외된 곳을 찾아다니며 지역민의 지팡이와 등불로서 곳곳의 소식을 전하는 사랑방 소식지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우리 재향군인회는 군복무를 필한 모든 남녀 예비역 장병들이 모여 상호간의 친목을 도모하고, 회원의 권익을 향상시키며, 국가발전과 사회공익 증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1952년 2월 1일 창립된, 국내 최고, 최대의 안보단체입니다.

 재향군인회는 안보교육을 통하여 우리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에 대한 자부심을 부여하고, 시민들의 안보의식 고취 및 체제수호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또한 생계보조비지급, 향군장학금지급, 향군우대가맹점 운용, 국립묘지 안장안내 등 복지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우리 안성재향군인회는 안보에 있어 큰 책임감을 느끼며, 국가와 지역을 위해 더욱 성실하고 모범적인 활동을 펼쳐 나아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끝으로 민안신문의 모든 독자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 드리며, 다시 한 번 민안신문  모든 식구들에게 창간 29주년 축하를 드립니다. 항상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가득하십시오. 고맙습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순국선열들의 독립‧희생정신 기리 빛낸다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전하고 선열의 얼과 위훈을 길기 위한 기념식이 안성3‧1운동선양회(회장 최흥식) 주최로 17일 안성3‧1운동기념관에서 열렸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특별한 해에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김학용 국회의원, 박용주 경기동부보훈처장, 신원주 시의회의장, 도‧시의원, 광복회 이종우 회장, 김태수 안성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회장, 각급 보훈단체장, 선양회 초대 회장인 정운순, 2대 임경호, 3대 우순기 고문을 비롯 많은 유족과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성열 기획위원장 사회로 진행됐다. 최흥식 회장은 기념사에서 “오늘 순국선열의 날은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기리며 후세에 길이 전하는 날로 알고 있다”서두를 꺼낸 후 “우리 안성은 어느 지역보다도 뜨겁게 만세 시위를 전개했고, 당시 통치기관인 양성면 주재소를 방화해 파괴하고 2일간의 해방을 맞이한 전국 3대 실력항쟁지이다”고 소개했다. 이어 “당시 양성원곡 농민 2,000여명과 안성 읍내와 죽산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독립만세를 외쳤고, 이로 인해 190여명이 옥고를 치렀거나 태형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