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동마을 ‘여명 가을 축제’ 화합 분위기 속 즐거움 만끽

주주바팜 잔디 마당에서 시화전과 함께한 색다른 마을 잔치

 송동마을 ‘여명 가을 축제’가 9일 오전 11시부터 주주바팜의 넓고 아름다운 잔디 마당에서 주주바팜과 만능공작소 주최, 안성마을대학, 여주문인협회, 안성문협 후원으로 열렸다.

 맑고 푸른 하늘에 따뜻한 햇살이 아름다운 전형적인 가을 날씨 속에 거행된 이날 문화와 함께하는 축제에는 김학용 국회의원, 김학문 안성경찰서 전 서장과 평소 지역을 아끼고 시민간 화합을 위해 애쓰고 있는 (주)신우금형‧신우하이테크 이범호 대표이사, 한창섭 한길학교 이사장, 박지병‧김의범 전 도의원, 보개면 김관진 면장, 보개농협 김장연 조합장을 비롯, 마을 어르신들과 주민들, 지역의 뜻있는 사람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신재 주주바팜 대표이며, 송동마을 이장은 인사말에서 “오늘 지역의 뜻있는 분들을 모시고 봄부터 시작한 마을대학 사업의 진행 과정과 성과를 통해 마을이 훨씬 더 살기 좋은 공간으로 탈바꿈한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행사를 갖게 됐다”면서 “여러분들이 지금 보시는 것 같이 마을사람 옛 기록 사진과 송동마을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사진, 또한 현재 마을 주민들의 모습을 담고, 문협회원들의 시화전을 함께 선보이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고 마음의 일단을 밝혔다.

 이어 “로컬푸드 판매장과 다양한 먹거리를 준비했다”면서 “소박하고 조촐한 마을 잔치지만 정담을 나누며 마음을 모아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격조 높은 시 문화와 마을기록 사진, 마을대학 진행 과정을 관람하며 주주바팜이 정성들여 제공한 음식과 차류를 들면서 즐겁고 유익한 한때를 보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시시설관리공단, 부서별 제안경진대회 실시
안성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최갑선)가 지난 4일 국제정구장 3층 회의실에서 공단 내 부서를 대상으로 ‘2019년 부서별 제안경진대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업무능률 및 시민편익 향상을 위해 실시한 이번 제안경진대회는 총 6건의 제출된 제안 중 우수제안 3건을 선정하였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외부 심사위원 2명을 초청, 총 4명(내부직원 2명 포함)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를 진행했다. 제안으로는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 ‘특명!, 점심 황금 시간을 공략하라!’, ‘유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르신 체력증진 프로젝트 상시운영’,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공감식탁’,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접수됐다. 이 중 ‘뭉치면 산다. 결합형 환경실습학교 청소년 모집’이 최우수 제안, ‘유소년 체험프로그램’이 우수제안, ‘스포츠비행드론 유소년 육성 및 대회유치’가 장려제안으로 선정됐다.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3개 부서에는 오는 27일에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며, 선정된 제안에 대해서는 해당사업 부서별 검토 후 실시할 계획이다. 최갑선 이사장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

세계 전문인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박종현 회장
아버지의 권위회복을 통해 가정을 회복하고, 가정의 회복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두란노 아버지 학교 평안지회를 설립한 박종현 초대회장은 건전사회, 행복한 가정 만들기에 영적 역량을 발휘한 참다운 지도자다. 박 회장은 2011년 그리스도를 믿는 실업인과 종파를 떠난 전문인들의 단체인 한국기독실업인회 안성CMBC 회장으로 사회공헌은 물론 기업과 직업을 통해 건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전력을 다했다. CMBC는 한국에는 1952년 한국동란 중에 조직된 국제적 초교파적인 기독교 단체로 전 세계 90여개 국가에 조직되어 복음을 전하는 일과 인간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영적 정신으로 기업과 사회경영을 통해 경제를 이끌어 가고 있는 단체다. 박 회장은 “CMBC는 종파를 떠나 사업가, 전문 직업인을 전도 양성하고 그리스도의 섭리로 주님의 쓰임이 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찾고, 실천하는 것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며 목적과 비전을 제시했다. 2007년 두란노 학교 평택‧안성(평안)통합 지회를 설립한 박 회장은 당시 3000명의 수료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박 회장은 두란노 아버지 학교에 대해 “아버지들이 잘못 사용하고 있는 귄위나 정체성을 바로잡아 자녀를 양육하고 가정을 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