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대, 지역 청년들과 진로특강으로 소통하다

‘복세편살’ 주제, 취업준비생 자신감 회복 동기부여 특강

 국립한경대학교(총장 임태희) 대학일자리센터는 지난 25일 교내에서 120여명의 관내 청년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로의식고취를 위한 동기부여 특강을 개최했다.

 특히 평택시에 소재한 한국복지대학교 학생들도 특강에 참여하여 지역 대학 간 교류확대의 기회가 됐다.

 특강은 2019년 신조어인 ‘복세편살(복잡한 세상 편하게 살자)’를 주제로 손용근 강사(前 장애인고용공단 과장)가 진행했다. 청년들이 자신감을 회복하여 자발적이고 주도적으로 진로 목표를 설정하고 취업을 준비할 수 있는 내용으로 참가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특강에 참여한 학생들은 “다른 대학 학생들도 같은 고민을 공유하고 있음에 동질감이 들었으며, 최근 취업준비로 낮아진 자신감 회복의 계기가 될 것 같은 좋은 강의였다”고 평가했다.

 한경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김창현 센터장은 “이번 특강을 통해 한경대와 한국복지대 학생들과의 교류기회를 확대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도 지역 청년들의 진로 및 취업준비를 위한 맞춤형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