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용 의원, 교육부 특별교부금 7억2,200만원 확보

서운면 현매초 영어교실 및 음악‧미술교실 증축 확정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이 5일, 현매초 특별교실 증축을 위한 교육부 특별교부금 7억2,2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서운면에 위치한 현매초는 학생수 52명, 총 6학급의 소규모 학교로 그간 교실 수 부족 탓에 음악, 체육 등 문화예술 연계 교육과정 운영을 위한 실내 연습 공간이 없어 다양한 교육과정 제공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에 확보한 7억2,200만원의 예산으로 2021년 2월까지 특별교실 2실 증축 (영어실 84.28㎡, 음악․미술실 84.28㎡) 및 화장실 44.1㎡, 계단실 132㎡, 승강기 등을 확충하게 되면 우리 학생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양질의 교육서비 스를 제공받을 것으로 기대된다.(준공시기 추후 변동 가능)

 김학용 위원장은 “올 여름부터 안성교육지원청 등과 긴밀히 협의하고, 교육부 장관을 직접 만나 예산 지원 필요성을 설득한 결과”라며, “우리 아이들에게 다양한 교육과정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안성의 미래가 걸린 교육환경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