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교육 10년 과정 바탕 미래교육 이끌어야”

이 교육감, 학술대회서 교육자치 주제 특강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7일 가천대학교에서 열린 경기혁신교육학술대회에 참석해 ‘경기교육자치 10년을 말하다’를 주제로 특강했다.

 이 교육감은 “혁신교육이 10년간 이뤄 온 과정을 바탕으로 학생별 학습을 지원하는 미래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미래교육은 기존 것을 재구조화 하는 것이 아니라 전혀 다른 학습내용, 공간, 체제, 과정, 방법을 만들어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교육은 학생 한 명 한 명이 원하는 배움을 선택할 수 있도록 ‘자치, 혁신, 미래, 협력’으로 지원하고, 나아가 미래세대가 주역이 되어 ‘존엄, 정의, 평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존엄, 정의, 평화’의 구체적 내용을 묻는 질문에 이 교육감은 “추상적인 개념이 아니라 우리 삶 속에서 다양한 모습에서 드러나는 것”이라면서 “이 주제로 프로젝트 수업 통해 학생들 저마다의 생각들이 모이면 경기교육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경기혁신교육학술대회는 2016년 혁신교사대회를 시작으로 해마다 혁신교육에 대한 성과와 현장연구 결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는 혁신교육 10주년을 맞아 혁신교육 10년사를 비롯해 19개 분야 73개 주제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사회와 회원으로부터 신뢰받는 안성장학새마을금고
안성장학새마을금고는 본업인 금융적인 역할을 착실히 수행해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와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 금융기관의 리더로 사명에 충실히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서민 금융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금융기관으로 어려운 금융 환경과 농촌경제 침체 속에서도 서민 금융 활성화와 소상공인 보호, 육성에 크게 기여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춘배 이사장은 이에 대해 “우리 안성장학새마을금고는 지역의 대표 서민 금융 협동조합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질 좋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역주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성실하게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자세로 업무에 임해왔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어 “안성장학새마을금고는 새마을금고의 설립 목적인 우리 고유의 상부상조의 정신을 바탕으로 1983년 4월 21일 설립 된 이후 사람과 지역을 품는 따뜻한 금융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 오늘날 안성지점과 일죽지점을 설치했으며, 지난해 말 현재 자산 1천420억을 달성하고, 1만여명이 넘는 고객을 보유한 지역 선도 금융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면서 “많은 사회 변화와 경제 격량 속에서도 임‧직원 모두가 항상 도전을 멈추지 않고 한마음 한뜻으로 경제적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