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경대학교, 도전과 창조의 ‘새로운 길’을 만들다

‘한경비전 2030 선포식’ 개최, 박재완 前 장관 등 200여명 참석

 국립한경대학교는 임태희 총장 취임 2년을 맞아 대학 비전을 새롭게 수립하고 지난 5일 교내 지역문화복합관에서 ‘한경비전 2030 선포식’을 성대하게 개최했다.

 특히 올해는 한경대학교가 개교 8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로, 선포식에는 총장을 비롯해 전 교직원·동문·지역사회가 함께 협력하여 경기도를 대표하는 국립대학으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

 한경비전 2030 선포식에는 김학용 국회의원, 최문환 안성시 시장권한 대행, 신원주 안성시의회 의장, 이원우 한경대학교 前 총장, 이상진 한국복지대학교 총장, 민경선 총동문회장 및 김홍식 前 총동문회장 등 각계 다양한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아울러 박재완 前 기획재정부장관, 이기권 前 고용노동부장관, 임채민 前보건복지부장관 등도 참 석해 한경대학교 발전을 격려했다.

 한경비전 2030은 ‘길을 만드는 대학, 경기 대표 국립대학’의 비전에 맞게 도전과 소통에 강한 융합형 인재를 양성해 전국 30위권 대학에 진입하겠다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다. 이에 따라 △융복합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혁신 △4차 산업 혁명대응 연구산학혁신 △국립대 책무이행을 지역사회 국제화 선도 △학생행복을 위한 학생지원혁신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대학운영혁신 등 5대 핵심전략을 수립했다.

 특히 고령화 사회를 준비하기 위한 국내 최초의 새로운 학문융합분야인 ‘웰니스산업융합학부’를 소개하고, 4차 산업혁명의 기회를 농업 재도약의 디딤돌로 활용하기 위한 인공지능·스마트팜 농업에 대해 중점적으로 강조했다.

 임태희 총장은 “길을 만드는 대학은 다른 대학이 가지 않은 길, 새로운 길을 창조하겠다는 뜻으로 시대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다른 대학의 모범이 되는 국립대학이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 자리에서 신한은행과 김홍식 前 한경대학교 총동문회장이 각각 5천만원의 대학 발전기금을 기탁해 대학발전의 새 길을 열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지역

더보기
원예 농가의 실익과 조합원 복지향상 산실 안성원예농협
원예 농가의 실익과 조합원의 복지향상에 기여하고 있는 안성원예농협(조합장 홍상의) 2020년 정기총회가 11일 조합 대회의실에서 김상수 농협시지부장, 정완수, 신윤호, 강영기 전 조합장과 임원진, 대의원 등이 대거 참석한 대성황 속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유공조합원 시상, 홍상의 조합장 인사말, 김상수 지부장 축하 순으로 진행됐다. 홍상의 조합장은 인사말에서 “안성원예농협이 조합원과 고객 여러분의 애정 어린 관심과 조합사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이용 덕분으로 매년 건실하게 성장되고 있다”면서 “지난 한 해를 뒤돌아보면 초봄 냉해와 유례없는 태풍과 폭우로 농가에 많은 피해가 발생하는 악조건 속에서도 과수생산에 매진하신 조합원 여러분께서 수고가 많으셨다”고 말했다. 홍 조합장은 이어 “지난한해 우리 조합은 고품질 과실 생산 영농교육, 배농가 주부모임 영농교육, 조합원 한마음 대회, 원로조합원 제주도 연수, 우수조합원 베트남 연수, 배농가 주부모임 해외연수를 실시했으며, 한원사업으로 농약5억3천만원, 4종 복비 8천5백만원, 유박퇴비 6천2백만원, 꽃가루 8백만원, 태풍피해로 인한 농약지원 4천5백만원, 봉지 영농자재 영양제 등 1억4천6백만원 지원, 조합원 영농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