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자원봉사센터

‘안성시가족봉사단 평가회’ 개최

 안성시자원봉사센터가 지난 14일 안성맞춤아트홀 대회의실에서 ‘제14기 안성시가족봉사단 평가회’를 진행했다.

 이번 평가회는 가족봉사단 활동 전반에 대한 평가와 소감을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하여 한 해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지역아동들을 위해 산타 선물 꾸러미에 직접 만든 과자, 사탕 등의 간식을 담아 전달했다.

 안성시가족봉사단 정상숙 단장은 “1년 동안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하며 뜻깊고 보람된 한해를 만들어 갈 수 있었다”며 “지역 아이들을 위해 가족과 함께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달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진석 센터장은 “이번 가족봉사단 활동을 계기로 지역사회복지에 관심을 갖고 가족과 함께 꾸준히 봉사활동을 이어갔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과 사랑을 전하는 가족봉사단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자원봉사센터는 부모와 자녀 간의 친밀감 형성함과 동시에 소외된 이웃을 돌아볼 수 있는 가족봉사단 프로그램 14년째 이어오며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재도약의 첫발을 힘차게 내딛겠습니다”
“행복도시 안성을 향한 무한도전이 시작 됐습니다. 공약은 아무나 할 수 있지만 실천은 아무나 할 수 없습니다. 저는 준비된 능력이 다르고 실천의 각오가 다릅니다. 현재 번듯하게 다시 세워진 도립 안성의료원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제가 반대하는 분들을 끈질기게 설득하고 타협해서 관련 예산 800억원을 확보했던 것을 기억하실 겁니다.” “저는 경기도의원 3선에, 부의장, 농림수산위원장, 건설교통위 간사 등 중책을 거치면서 풍부한 의정경험과 두터운 인맥을 쌓았습니다. 누구보다 우리 안성의 당면한 문제를 잘 알고 해결방법을 잘 압니다.” 천동현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 안성시장 재선거 예비후보가 20일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제1차 공약발표회를 갖고 ‘행복도시 청사진’을 밝혔다. 천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2018년 지방선거 이후 금쪽같은 2년 우리 안성은 앞으로 나아가기는커녕 오히려 멈추어버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민주당소속 시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 무효 되어 시정의 혼란은 극에 달했고 결국 혈세 약 10억원을 들여 재선거를 치르게 됐다. 이로 인해 안성시민의 자존심마저 큰 상처를 입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책임 없이 말만 늘어놓는 정치꾼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