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을 진짜 확 바꾸겠습니다”

양승환, 내혜홀 광장서 국회의원 출마선언

 더불어민주당 양승환 입후보예정자가 18일 오후 2시 옛날 안성역사가 있었던 내혜홀 광장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를 선언했다.

 양승환 입후보예정자는 “촛불 국민의 엄중한 명령 아래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고, 지방선거에선 23년 보수 정권의 장기독재를 종식시키고 더불어민주당 우석제 후보가 안성시장으로 당선됐다”며 “정치를 바꾸니 세상이 달라졌고, 안성도 바뀔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안성의 변화와 발전은 부족했다”며 안성의 구태 기득권 세력과 현역 정치인에 대한 엄중한 비판과 함께 고향 안성 변화의 필요성에 대해 호소했다.

 이어서 “안성시 고삼면 출생으로 중앙정치에서 얻은 경험을, 국회에서 쌓아온 능력을, 17년 정치인생 동안 갈고닦은 인적 네트워크를 고향 안성을 위해 펼쳐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양승환 입후보예정자는 2003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재보선 국회의원 선거를 시작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이어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함께 일했으며, 유은혜 교육부 장관의 국회의원 당시 사무국장으로서 업무를 총괄하기도 했다. 정재호 국회의원과는 국회에서 4급 보좌관으로 근무했다.

 현재는 문재인 정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문위원이자 문재인 정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문위원으로서 활동해오고 있다.

양승환 입후보예정자는 출마선언에서 고향 안성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다음과 같은 공약을 발표했다. △수도권 내륙철도 (동탄-안성-진천-청주국제공항) 유치 △안성 행정복합타운 건설 △유천·송탄 취수장 문제 해결 △한국형 유니버셜스튜디오 유치 △종합체육센터 건립

 양승환 입후보예정자는 공약발표를 마치며 이러한 안성 자역의 현안들에 대해 중앙정부와 여당의 협력을 이끌어 낼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또한 공약을 완성시켜 “안성에 새로운 봄이 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도 밝혔다.

 출마선언을 마치며 양승환 입후보예정자는 지역 한 유권자와의 일화를 공개하며 “제대로 일하는 국회의원, 확실히 바꾸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선거운동보다 신종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이 우선이다”
이번 4월 15일에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안성시장 재선거에 미래통합당 으로 출마하는 김의범 예비후보는 27일 보도 자료를 통해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겠다” 선언했다. 앞으로 선거운동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위와 같이 밝혔다. 첫째, 코로나19 방역활동에 집중하겠다. 모든 일정을 최소화하고 자원봉사자들과 방역활동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청년 지지자들과 함께 매일 안성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실시하겠다. 둘째,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중지하겠다. “시민들과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하지 않고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고, 차량이 통행하는 로터리에서 차량 유권자들에게 인사하는 정도로만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27일 오전 9시 1,595명이 확진자가 확인되었다.”전제하고 “시민여러분께서도 모든 생활과 활동에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되었을 것으로 생각 합니다. 확진자를 최소화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민 개개인이 위기상황을 인식하셔서 코로나19 대응법을 숙지하시고 스스로의 위생에 최선을 다해 주셨으면 합니다. '최선의 위기관리는 미연에 방지하는 것' 입니다.”라면서 “하루빨리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