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정치 교체를 통해 집권여당의 힘 보여주겠습니다”

임원빈, 국회의원 선거 출마선언

 더불어민주당 내 수도권 최연소 지역위원장으로 임명되어 차세대 청년정치의 리더로 주목받은 임원빈(만44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 제21대 국 회의원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13일 오후 6시 구 시민회관 맞은편 카페블랑 2층 사무실에서 가진 출마기 자회견에서 임 위원장은 “정권교체에도 불구하고 지속되어 온 낡은 정치 교체를 통해 국민을 섬기는 정치시대를 열고 안성발전을 책임지는 집권여당의 힘과 능력을 펼쳐보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 위원장은 “향후 10년이 안성시가 수도권과 충청권을 연계하는 수도권 중남부의 핵심도시로 성장할 절호의 기회”라고 말하고, “실력 있는 정치, 품격 있는 정치, 젊고 역동적인 활력 있는 정치”를 펼쳐가겠다며, “안성의 현역의원이 3선을 했으면 할 만큼 다한 것이며, 더 하면 고인물이 될 것”이라며, “정권교체가 되었으니 이제는 젊고 패기 있는 집권여당의 초선이 일을 더 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안성발전 문제만큼은 여야를 막론하고 모두가 합심할 문제”라며 “국회의원이 되면 시장은 물론 지방의원과 여야의 주요인사가 함께하는 ‘안성발전협의회’를 정례화 하는 협치를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안성을 “융합과 혁신이 살아있는 21세기 선진형 첨단도시”로 바꾸겠다며 △대한민국 스마트 농․축산업 선진화의 선두 도시 △수도권 내륙선등 철도유치를 통해 사통팔달 교통의 완성 △최첨단 부품산업을 이끌어나갈 강소기업 유치 및 산업단지 활성화 △최고의 교육복지가 실현되는 교육혁 신도시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문화부흥도시 △주민자치와 민권이 살아 있는 민주주의 안성 구현을 제시했다.

 임원빈 위원장은 안성에서 태어나 보개초, 안성중, 안성고를 거쳐 연암대학을 졸업한 후 줄곧 안성에서 사업을 해 온 사업가 출신이다. 2013년에는 제43대 안성청년회의소 회장을 역임했다. 명륜여자중학교 운영위원회 위원장,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안성시협의회 부회장 등 지역사회 봉사도 열심이다.

 수도권 최연소로 2017년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으로 발탁되어 중앙정계에 입문하여 차세대 여당을 이끌어 갈 청년정치인으로 주목받았으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청년위원회 위원장, 경기도당 농어민위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을 역임했다.

 참석자들은 “최근의 청년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이 고조되는 속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차세대지도자를 발굴 육성하고자 하는 시기에 그동안 집권여당 청 년정치의 중추적 역할을 해온 임원빈 위원장에게 정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선거운동보다 신종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역이 우선이다”
이번 4월 15일에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안성시장 재선거에 미래통합당 으로 출마하는 김의범 예비후보는 27일 보도 자료를 통해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겠다” 선언했다. 앞으로 선거운동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위와 같이 밝혔다. 첫째, 코로나19 방역활동에 집중하겠다. 모든 일정을 최소화하고 자원봉사자들과 방역활동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청년 지지자들과 함께 매일 안성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활동을 실시하겠다. 둘째,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중지하겠다. “시민들과 대면접촉을 통한 선거운동을 하지 않고 온라인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고, 차량이 통행하는 로터리에서 차량 유권자들에게 인사하는 정도로만 선거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27일 오전 9시 1,595명이 확진자가 확인되었다.”전제하고 “시민여러분께서도 모든 생활과 활동에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되었을 것으로 생각 합니다. 확진자를 최소화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민 개개인이 위기상황을 인식하셔서 코로나19 대응법을 숙지하시고 스스로의 위생에 최선을 다해 주셨으면 합니다. '최선의 위기관리는 미연에 방지하는 것' 입니다.”라면서 “하루빨리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