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안성 국회의원‧시장 출마자 사실상 확정

 내년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출마자가 사실상 확정됐다. 지난 11월 29일 홍석완 전 민주당지역위원장이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선언한데 이어 임원빈 전 안성지역위원장이, 잇따라 16일 이규민 전 월드컵재단 사무국장과 18일 내혜홀 광장에서 양승환 대통령직속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문위원이 공식 출마를 선언, 4대 1의 경선 구도를 만들었다.

 시장 재선거의 경우 윤종군 동아방송예술대 교수를 시작으로 김보라 대통령직속일자리위원회 전문위원이, 그리고 류희성 전 가온고교 교장이 시장 출마를 선언하면서 이 역시 경선이 불가피하게 됐는데 신원주 의장 출마 여부가 지역 정가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당은 출마를 선언한 김병준 전 안성시산업경제국장과 천동현 전 경기도의회 부의장, 김의범 전 도의원, 권혁진 전 시의회의장, 이영찬 전 안성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박석규 민통회장 등이 뛰고 있지만 아직 대부분 공식 출마를 선언하지 않은 상황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선두그룹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황은성 전 시장과 이동재 전 시의회의장의 출마여부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선임
이규민 국회의원이 모든 국회의원이 선호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30일 선임되었다. 이번 선임은 송옥주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추가로 배정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따라 이규민 의원은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예결특위 두 개의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예결특위는 국회의 상설특별위원회로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및 국가 결산을 심사하며,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관련 법률안 등에 대해 협의하고 국가예산의 규모와 사용처 등을 살펴 국가정책을 방향을 제시하고 견제하는 중요한 위원회로 예결특위 소속 의원은 50인으로 구성됐다. 이규민 의원은 선임과 동시에 3차 추경안 심사를 위해 개회한 위원회에 출석해 국무총리 등 참석한 정부 당국자를 상대로 질의를 벌였다. 이날 이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는 “철도산업을 그린뉴딜사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 또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편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후 홍남기 부총리를 상대로는 “고효율 가전제품 구입시 제공하는 환급 예산이 대기업에 편중된 지원이 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예결특위 위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