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역신문협의회 제15대 김숙자 회장 3선 영예

건전한 언론, 건강한 언론 정착은 국민행복도 높여
국가정책에도 언론의 순기능적 역할을 접목해야

 경기도지역신문협의회 제15대 회장에 김숙자 이천설봉신문대표가 당선, 3선으로 2020년 1월 1일부터 임기를 시작했다.

 이영호(군포신문대표)선거관리위원장과 박태운(김포신문 대표), 강명희(과천시대신문 대표), 우상표(용인시민신문대표)선관위원은 지난 12월 20일 용인시민신문사에서 제15대 경기도지역신문회장선관위 회의 및 서류심사를 마무리하고 당선증을 교부했다.

 지난 2016년부터 경기도 31개 시‧군 우수언론협의체인 경기도지역신문협의회 13대, 14대, 15대로 3선 회장을 맡게 된 김숙자 회장은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해 국내외 연수를 통한 회원사들의 역량강화 및 화합을 이끌어내 지역 언론은 물론 지방자치 발전에 큰 몫을 담당해 왔다.

 김 회장은 “건강한 지역 언론은 풀뿌리민주주의의 실천에 핵심축이 될 수 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한 언론환경조성은 국민행복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다”며 “지역 언론에 대한 의식변화, 정론으로 저출산, 노인, 기업을 위한 경제정책 등 국가정책에 함께 동참해 지방자치발전에도 언론의 순기능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그는 법학도로써 사회정의 실천에 많은 관심을 갖고 “나의 삶이 세상을 유익하게 하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했으면 좋겠다”는 가치 중심적 삶을 지향하며, 늘 긍정적인 마인드로 언론의 순기능적 역할을 사회에 접목하는데 앞장서왔다.

 아울러 한국지역신문협회 부회장을 역임, 한국지역신문협회 우수기자상, 지구촌희망펜상 언론분야 대상, 양성평등상, 무궁화사자대상, 경찰청장 감사장등 다수의 수상과 더불어 지난 총선과 대선에서는 제19대 대통령선거 공동취재단장으로 역할을 해 각 분야에 열정적인 행보를 남기기도 했다.

 이외에도 경기도 고등학교평가위원, 이천시 선거관리위원을 역임, 이천경찰서 집회시위 자문위원회 부위원장, 이천시국제화추진위원, 이천혁신교육 위원으로 활동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