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예비후보, ‘선거법 위반 무관’ 입장 밝혀

시민들의 자발적 지지 선언 과정에서 벌어진 일로 유감 표명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김보라 예비후보의 선거법 위반 논란과 관련된 보도가 이어지자 15일, 김보라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김보라 예비후보는 “먼저 안성시민 여러분들의 지지선언에 감사드린다.” 면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지지선언 과정에서 선거법 위반 논란이 불거진 것은 안타깝다. 명확히 말씀드리지만 이번 일은 저와 아무런 관계가 없는 일이고, 당연히 선거법 위반 논란도 저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일부 언론 등에서 마치 제가 선거법을 위반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는 것은 유감이다.”면서 “선거 시기 언론보도는 어느 때보다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 앞으로 정확한 사실에 기반한 객관적인 보도가 이뤄지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저를 위해 자발적으로 지지선언을 해준 시민들이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인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면서 “시민들이 선거법을 잘 몰라 벌어진 실수를 커다란 범죄처럼 왜곡하고 확대하는 것은 자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안성 ‘힐링센터’ 고가주택 매입, 매입가 의혹 일파만파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소재됐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힐링센터(안성 힐링센터)가 각 신문과 방송에 연일 보도되면서 안성이 좋지 않은 일로 유명(?)해졌다. 그동안 각 신문‧방송보도와 민안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 윤미향 회장이 당시 현대중공업한테서 ‘평화와자유의 집’ 쉼터 건립을 위해 10억원을 기부 받았다. 힐링센터 구입을 앞두고 윤 회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은 안성신문을 발행하고 있던 이규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대표로부터 건축업을 하는 김 모 대표를 소개받아 상중리 441-3 소재 연면적 195.58㎡ 2층 건물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 모 대표가 2007년 산지인 부지 800㎡를 3천500만원에 사들여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건립한 이 건물을 김 모 대표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한 모 씨가 보유하고 있었다. 신문과 방송에서 정의연이 안성 힐링센터로 사들인 주택이 시세보다 비싸게 거래됐고, 매입 과정에 이 당선자가 건물 소개비 명목으로 대가를 받아 챙긴 것이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건축업자 김 모 대표는 “이규민 국회의원 당선인이 수수료 등 대가를 요구한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