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농협관련단체 정기총회 개최

원로청년회, 고향주부모임, 농가주부모임
여성복지, 사회공헌활동 활발 전개 약속

 농협중앙회안성시지부(지부장 김상수)가 지난 31일 미양농협회의실에서 김관섭 미양농협 조합장, 농협관련단체인 원로청년회, 고향주부·농가주부모임 읍면동 회장 및 여성복지 담당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도 합동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원로청년회(회장 정완수)와 고향주부모임, 농가주부모임이 올 한해 경기농산물지킴이사업 지속실시, 일손지원 및 공동소득사업 개발, 환경정화운동 실시, 다문화가정 1:1멘토링 지원사업, 바우덕이축제 적극참여, 불우시설방문 봉사활동, 일손지원, 농촌여성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교육실시 등의 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감상수 지부장과 김관섭 조합장은 인사말에서 “원로청년회, 고향주부·농가주부모임, 여성복지는 농협의 대표적인 단체로서 각 농협과 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통해 농촌여성 및 어르신들의 복지증진, 어려운 이웃에 힘이 되는 등 많은 역할을 하고 있는데 대해 감사”를 표명한 뒤, “올해도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해 달라”고 했다.

 총회에서는 농가주부모임 임양순 회장(연임), 고향주부모임 이애순 회장(신임)을 선출하여 앞으로 3년간 각 단체를 이끌게 되었으며 현재 안성에서는 원로청년회 490명, 농가주부모임 408명, 고향주부모임 204명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참석자에게 마스크를 배부하였으며, 손 소독제 비치, 손 세정방법 등 국민행동요령 교육도 함께 진행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