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기 도의원, 경기도의회 안성상담소에서

“농업 및 공익직불제 관련 간담회 실시”

 경기도의회 안성상담소에서 백승기(더민주, 안성2) 도의원이 지난 6일 경기도 농정해양국 친환경농업과 관계자들과 농업에 대해 논의 및 공익직불제 개편 동향에 대해 보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자리에서는 농업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공익직불제 개편 동향에 관련하여 사업개요 기본방향 및 시행시기·공익직불제 개편방향·공익직불제 홍보 및 교육에 대해 검토하며 의견을 나누었다.

 또한, 중소규모 농업인의 소득 재분배 기능 강화, 쌀 편중 문제 해소를 위한 쌀·밭 등 직불 통합, 생태환경 준수의무의 기본방향에 대해 설명하며 법령개정 후 시행이기 때문에 ‘홍보기간 등 부족’의 문제점은 보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백승기 도의원은 “지속적으로 농업 정책에 관심을 가져 식품안전, 환경보전, 농촌유지 등 농업인을 위한 농업활동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안성상담소(031-673-5220/안성시 중앙로 473, 2층 2호)는 평일 10:00~18:00 운영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