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지도자안성시협의회·안성시새마을부녀회

‘새마을지도자 자녀 대학생 장학금’ 전달

 새마을지도자안성시협의회(회장 김종인)와 안성시새마을부녀회(회장 전선숙)가 지난 16일과 20일 새마을회관에서 회원자녀를 대상으로 6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날 장학금은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부모님의 뜻을 이해하고 학업에 정려하는 모범적 학생으로서 향후 지역사회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일하는 바람직한 시민으로 성장하기를 기원하며 안성시새마을지도자들의 성금을 모아 매년 진행되고 있다.

 장학금은 새마을지도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매년 휴경지 경작, 3R자원모으기 등 그린안성 만들기 녹색성장을 위한 실천운동을 15개 읍·면·동에서 전개하여 600만원 성금을 모아 10명을 선정하여 60만원씩 각각 전달했다.

 안성시새마을의 장학사업은 2009년부터 매년 10명씩을 선정하여 12년간 총 7,200만원의 성금을 모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를 위해 남다른 애정을 보이고 있다.

 김종인 회장과 전선숙 회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새마을가족을 위해 조금이나마 위로를 드리고자 매년 정기총회 개최에 앞서 실시하였으며, 앞으로도 매년 10명을 선정하여 장학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