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광면사무소 직원들 아름다운 선생

사회복지시설 신생동산 위문품 전달

 금광면사무소 직원들은 민족 대명절 설을 맞이하여 지난 16일 점심시간을 이용해 복지시설 보육원인 신생동산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했다.

 이날 임길선 금광면장을 비롯하여 직원들이 뜻깊게 모은 성금으로 복지시설에서 실제 필요한 세탁세제, 샴푸, 휴지 등 생필품을 구입하고, 기탁 받은 쌀 10kg 4포, 라면 3박스, 떡국떡과 함께 전달하며 소외이웃을 위로하고 격려하는데 동참했다.

 임길선 금광면장은 “직원들이 사회복지시설인 신생동산을 방문하여 격려 인사와 덕담을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되었다”며 “직원들의 작은 정성과 따뜻한 마음이 아이들에게 잘 전달되어 추운 겨울을 훈훈하게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