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대 기계공학과 김상우 교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 수상

 국립한경대학교(총장 임태희) 기계공학과 김상우 교수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김상우 교수는 그동안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원하는 다양한 기술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기술지원활동을 지속적으로 수행해왔으며, 이러한 점을 인정받아 수상 하게 됐다.

 김 교수는 서울·경기지역 토목 분야 중소기업의 신사업 진출에 필요한 핵심 기술(항공우주용 복합소재를 이송이 가능한 버스전용차로용 경량 슬래브 구조체 개발에 활용)을 제공하였고, 창업 초기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하여 해당 기술(10.5세대 LCD 패널 이송용 복합 소재 지지체 개발 기술)을 보호하고 경쟁업체 대비 기술 우위를 선점하였다.

 또한 연구개발 역량과 기술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매출 향상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술연구 자문 및 첨단 복합 소재, 구조 분야 실무 인력 양성에도 기여하였다.

 한편 김상우 교수는 지난해 항공기 구조물 안정성 향상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과학기술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등 기계, 자동차, 항공우주, 국방 분야에 활용되는 첨단 복합소재 구조물 분야에서 촉망받는 젊은 연구진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학자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