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힘든 화훼농가 소비촉진 적극 유도

농협안성시지부 ‘화훼농가 돕기 캠페인’ 전개

 농협은행 안성시지부(지부장 김상수)가 25일 안성시청 청사 입구에서 직원들과 함께 화훼소비촉진을 위한 ‘꽃 한 송이 나눔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의 ‘꽃 한 송이 나눔 캠페인’은 최근 전국 대부분의 학교가 졸업과 입학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졸업식과 입학식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함에 따라 꽃 수요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화훼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화훼소비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농가에서 구입한 꽃 600송이를 시청 직원과 방문한 시민들에게 일일이 나눠줬다.

 감상수 지부장은 이에 대해 “이번 코로나19로 어려워진 화훼농가에 조금이나마 따뜻한 온정이 전달되기를 희망하며 이번 행사를 통해 꽃 소비가 더욱 활성화되는 작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면서 “농협은행 안성시지부는 금고은행으로서 솔선수범을 통해 지역사회의 도움이 필요한 곳에 더욱 귀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