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찬 미래통합당 안성시장 재선거 예비후보

경선 최종 승리 '공천 확정'
2차 최종 경선에서 천동현 후보 제치고 승리 "안성발전에 밀알 될"

(편종국 기자) 안성시장 재선거와 관련 미래통합당 6명의 예비후보가 1차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2차 경선에서 이영찬 예비후보와 천동현 후보가 접전을 벌인 가운데 21일 이영찬 예비후보가 최종 승리한 것으로 확인돼 더불어민주당 김보라 후보와 본선에서 겨루게 됐다.

 21일, 미래통합당 경기도당 4.15 안성시장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는 "이영찬 예비후보와 천동현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실시한 2차 여론조사 경선결과 이영찬 예비후보가 승리했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미래통합당 안성시장 재선거 후보는 이영찬 전 안성시의원으로 사실상 공천을 확정했다.

 이영찬 후보는 " 안성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등 의정경험을 최대한 살려 서민을 위하는 애민 시장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침체된 안성발전에 밀알이 되겠다."고 강하게 피력했다.

 한편 이영찬 후보는 안성출신으로 안법고와 한경대를 졸업했으며 안성시의회 의원으로 일했다. 그는 시의원 재직 중 우수기초의원으로 표창을 수상 하는 등 평소 부지런하고 친근하게 인사 잘하는 시의원으로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