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안성시장 재선거 ‘이영찬 예비후보 공천’ 확정

이영찬 “본선에서도 반드시 필승해 보답하겠다” 밝혀

 미래통합당 안성시장 재선거 당내 경선을 통해 이영찬 예비후보가 공천을 확정지었다.

 미래통합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회가 16일과 17일 1차 경선을 통해 권혁진, 김병준, 김의범, 박석규 후보가 컷오프 된 상태에서 19일과 20일 천동현 후보와 2차 경선에서 이영찬 예비후보가 상대 후보들을 물리치고 승리했다.

 이영찬 예비후보는 “이번 당내 경선의 승리는 위대한 안성시민들과 현명한 당원 여러분들의 열화와 같은 지지와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이번 승리에 도취하지 않고, 시민들과 당원들이 바라는 '올곧은 정치'로 지역사회를 발전시키라는 염원을 실현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영찬 예비후보는 “그동안 치열했던 2차례의 경선에서 지역과 당을 위해 선의의 경쟁을 펼쳐준 천동현 후보를 비롯한 박석규·권혁진·김병준·김의범 후보들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말과 수고하셨다는 말을 함께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영찬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는 4.15총선과 함께 열리는 만큼 김학용 후보와 함께 미래통합당의 필승을 위해 끝까지 방심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달려감은 물론 무너진 보수 세력의 재건을 실현시키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