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국회의원, 시장후보 최종 결정

국회의원 김학용‧이규민, 시장재선거 김보라‧이영찬 후보가 대결
판세는 아직 오리무중, 시민들 “누가 당선될까?” 관심 집중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양당이 오는 4월 15일 실시되는 선거에 출마할 후보를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에서는 이규민 전 경기수원월드컵재단 상임이사 및 사무총장이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김학용 현 경기지방정책연구소장, 임원빈 민주당 안성시역위원회 전 위원장, 양승환 대통령직속국가균형발전위원회 현 자문위원이 각기 공천 고지를 향해 맹활약 했으나 당에서 이규민‧임원빈 두 후보를 경선자로 선정하면서 김학용‧양승환 예비후보를 첫 컷오프 됐다.

 이규민‧임원빈 두 예비후보는 각기 공천을 받기 위해 노력했으나 경선결과 이규민 예비후보가 공천됐다.

 통합당은 김학용 현 국회의원이 공천을 신청한 가운데 황은성 전 안성시장이 17일 추가 공모에 참여한 뒤 예비후보 등록까지 가졌으나 28일 김 의원이 단수 공천되면서 황 전 시장이 낙천됐다.

 안성시장 재선거의 경우 민주당에서 김보라 경기도의회 전 의원, 윤종군 동아방송예술대학 교수, 유희성 전 가온고 교장이 출사표를 던졌으며, 통합당은 권혁진 전 시의회의장, 김병준 전 안성시산업경제국장, 이영찬 전 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천동현 전 도의회 부의장, 김의범 전 새누리당 청년위원장, 박석규 현 안성시사회복지사협회 회장 등 6명이 각축을 벌였다.

 민주당은 김보라 예비후보가 시장 후보로 선정되었으며, 통합당은 16일 여론조사 결과 1차로 권혁진, 김병준, 김의범, 박석규 후보를 낙천시켰으며, 2차 이영찬, 천동현 두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이영찬 후보가 시장 후보자로 최종 결정된 후 본격 레이스 중에 있다.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는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였던 이규민 후보가 김학용 현 의원과 다시 수성이냐, 입성이냐, 재격돌 하게 돼 결과가 주목된다.

 한편 국회의원 선거의 경우 송민정(48세)씨가 국가혁명배당금당으로 예비후보자로 등록했으며, 시장선거는 이기영 전 안성시의회 의원과 조화훈 전 2006년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각기 무소속 출마를 위해 예비후보에 등록한 뒤 현재 선거에 임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