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사업장에 긴급 자금 지원된다’

안성신협, 대출금리 3% 저금리 신용대출 상품 출시
최대 1,000만원까지 3개월 거치 24개월 원리금 분할상환 조건

 코로나19 여파로 자영업과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피해 사업장을 돕기 위한 저금리 대출 상품이 출시되어 서민금융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희망이 되고 있다.

 안성신협(이사장 송창호)가 코로나19로 피해를 겪고 있는 조합원 사업체에 과감하면서도 선제적으로 긴급자금 지원에 나서 조합원들의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안성신협은 최대 1,000만원까지 3%대의 저렴한 고정금리로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신용대출 특판 상품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대출기간은 27개월로 3개월 거치 후 24개월 원리금분할상환조건이다.

 송창호 이사장은 이에 대해 “우리 신협은 그동안 든든한 금융의 힘과 따뜻한 협동의 힘으로 서민들에게 따뜻한 손을 내밀며 믿음과 나눔의 정신을 바탕으로 조합원이 필요할 때 도움주고, 이익을 지역과 조합원들에게 환원하며 어부바 해왔다”면서 “최근 코로나19로 사업도, 장사도 안 돼 어려움 속에 고통 받고 있는 조합원과 함께하기 위한 새 금융 상품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출을 원하는 조합원은 사업자등록증, 소득금액증명원, 주민등록 초본, 지방세 세목별 과세증명서 등 서류를 간편하게 준비해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