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죽농협, 지역 우수 인재육성 최선

조합원 자녀 대학 입학 축하금 3천450만원 전달

 복지농촌과 농민조합원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있는 일죽농협(조합장 안승구)이 17일 조합장실에서 2020년 자녀 대학교 입학 조합원들에게 ‘조합원 자녀 대학 입학 축하금’을 전달했다.

 이날 축하금은 일죽농협에서 조합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대학교 입학한 자녀를 둔 23명의 조합원에게 각 각 150만원씩 총 3천450만원의 축하금을 전달, 큰 호평을 받았다.

 안승구 조합장은 “자녀들이 대학합격의 어려운 관문을 무난히 통과한데 대해 진심을 축하한다”며 “이번 대학교 입학지원금이 농업·농촌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 조합원님들께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말했다.

 이어 “일죽농협이 조합원 실익사업을 계속 할 수 있도록 조합원님들의 농협에 대한 큰 관심을 가지고 더 적극적으로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