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소품분과 생활개선회

천마스크 만들어 기부

 안성시 생활소품분과 생활개선회가 코로나19로 불안해하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천마스크 300개를 제작해 기부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을 빚자 생활소품분과 회원들은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마스크에 사용되는 면천과 끈, 와이어를 구해 일반 면마스크보다 사용하기 편리한 천마스크를 만들어 안성시자원봉사센터에 전달했다.

 생활소품분과 박해경 회장은 “일회성의 행사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 회원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면마스크를 만들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다.”며 “작은 노력이지만 코로나19의 조기종식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회원들의 정성이 담긴 천마스크는 안성시자원봉사센터에서 독거노인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 보내질 예정이다.

 안성시 생활소품분과 생활개선회는 안성시농업기술센터(소장 심준기)에서 운영하고 있는 여성농업인단체로, 생활양재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 모여 에코백 만들기, 독거노인을 위한 조끼 만들기 등 재능기부 활동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김학용‧이영찬 후보 ‘재난기본소득 30만원 지원’ 약속
미래통합당 김학용 국회의원 후보와 이영찬 안성시장 후보를 비롯해 안성시의회 의원들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 있는 시민과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재난기본소득 추가 지급 대책을 제시했다. 이는 김학용 국회의원 후보와 이영찬 시장 후보의 대안제시에 공감한 통합당 소속 유광철, 안정열, 유원형 시의회 의원 등이 ‘안성시 재난기본소득 조례안’을 발의 하면서 가시화 됐다. 이들은 “안성시민 모두에게 재난기본소득 30만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 포함 40만원을 당선 즉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총소요 예산은 550억원이다. 이영찬 후보는 시장 당선 즉시 400억 규모 코로나19 추경안을 편성하고, 여기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안성 소상공인, 자영업자 약 1만 2000개 업소 중 작년동기 대비 10%이상 매출이 하락한 업소에 240억원의 예산으로 최대 200만원(월 100만원×2개월)까지 지원 한다는 것. 또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업체 당 1천만원까지 대출 받을 수 있도록 대출금 잔액을 보증하기 위한 신용보증기금 출연금 100억원(1천 개소×1천만원)과 이들 업체의 이자부담금을 덜어주기 위한 대출금 이자보전금 60억원 규모를 확보, 지원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