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다함께 이겨냅시다!’

공도읍 지역사회단체 마스크, 쌀 기부

 공도읍 6개 지역사회단체(창조로타리클럽, 나눔이행복한 두루사랑, 사랑의열매 안성시, 공도읍 남녀의용소방대, 공도맘스, 신우회)가 지난 4일 공도읍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마스크 700여개와 쌀(4kg) 100포를 공도읍 저소득층 가구와 안성 시민들에게 전달해달라며 기부했다.

 이번 기부물품은 공도읍 지역사회단체와 주민들이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기 위해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 마련했다.

 선행에 참여한 사회단체 회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도읍 지역사회와 안성 시민들에게 우리 단체와 공도 지역 주민들이 함께 마련한 물품들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종도 공도읍장은 “지역사회 단체와 지역 주민들이 공도읍 지역사회뿐만 아니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안성 시민들에게 따듯한 온정을 전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이러한 온정들이 모여서 현 코로나19 사태가 빠르게 종식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이규민 후보, 안성 재난기본소득 지원 결정 환영
안성시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 지원한다고 밝힌 데 대해 최초 제안자인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이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31일, 안성시 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시민 1인당 25만원을 안성시의회의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지급할 예정이라고 선포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규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의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안성시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정식 요청한 바 있다. 기자회견 당시 이규민 후보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전 시민에게 지급한다면 이는 결국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돌아가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이 될 것”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의 지급을 촉구했다. 안성시에 따르면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대상은 3월 30일 현재 안성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지역화폐’로 지급하며, 지급액수는 1인당 25만원으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3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소득하위 70%의 가구일 경우에는 여기에 정부의 재난지원금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