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도서 500여 권 지역아동센터 전달

도의회, 도서나눔 문화 ‘앞장’!

 경기도의회가 3일 경기도의회 도서관에서 폐기한 중고 아동도서 500여 권을 선별해 지역아동센터에 기증하며 따뜻한 도서나눔 문화 실천에 앞장섰다.

 경기도의회는 3일 오후 2시 안산 소재 ‘우리 중앙 홈스쿨 지역아동센터’에서 천영미 제1교육위원장, 김영태 언론홍보담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함께 나누는 도서 기증식’을 실시하고, 아동도서와 창작동화 569권을 전달했다.

 해당 지역아동센터는 다문화 가정 자녀 등 26명의 초·중등생이 이용하는 돌봄기관으로, 이번 기증식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공공도서관에서 책을 빌리지 않고도 가까운 곳에서 손쉽게 접하며 독서에 흥미를 가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경기도의회가 지역아동센터를 대상으로 아동용 도서만 별도로 정리해 전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증된 책은 ‘마당을 나온 암탉’, ‘강아지똥’, ‘구름빵’ 등 인기 아동도서를 비롯해 어린이들이 좋아할 만한 창작동화 중심으로 구성됐다.

 천영미 위원장은 “이번 기증식은 공유와 활용의 의미를 생각하고 실천하는 뜻깊은 시간”이라며 “아이들이 독서의 즐거움을 느끼고, 미래의 꿈과 상상력을 키우는 데 경기도의회가 전달한 도서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폐기도서를 폐지로 처리하기에 앞서 재활용이 가능한 자료를 선별해 공공기관 및 단체에 기증하고 있다.

 지난 1월28일에는 제주소재 체험관광지인 ‘탐나라 상상공화국’에 일반도서 3,401권을 전달했으며, 이달 중 경기지역 2개 단체에 800여 권의 장서를 추가 기증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민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역

더보기
후보등록 마친 김보라, 이영찬에 소셜미디어 토론 제안
4.15 선거가 26일 시작된 후보자 등록을 기점으로 본격 일정에 돌입했지만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장되면서 후보들이 시민들을 직접 만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자칫 ‘깜깜이 선거’가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김보라 안성시장 후보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셜미디어 방송을 통해 “코로나 19 사태를 조속히 마무리 짓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안성의 미래를 책임질 후보가 누구인지 알아야 하는, 시민의 정당한 권리까지 거리를 두어서는 안 된다.”면서 미래통합당 이영찬 후보에게 소셜미디어 공개토론을 정식 제안했다. 토론 의제는 안성시 현재 진단과 향후 비전, 토론 형식은 페이스북 또는 유튜브와 같은 소셜미디어 공개토론 방식을 선택하고 토론 횟수, 사회자 선정, 시민 참여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를 바란다면서 3월 29일까지 토론 여부를 확정짓자고 제안했다. 김보라 후보는 “이번 안성시장 재선거는 안성이 미래로 달려갈 것인지, 아니면 과거에 주저앉을 것인지가 결정 나는 중요한 선거다”면서 “미래통합당 이영찬 후보가 안성시장 후보로서 책임성을 갖고 응답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

안성의 모범지도자

더보기

포토뉴스&카툰

더보기